하이라이트

3-5월-2016

지난 토요일, 로타리안 수천 명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특별 초청으로 바티칸에 모여 온정과 포용, 인류 봉사에 대한 메시지를 되새겼다.

80여 개국에서 온 9,000명의 회원들은 이날 오전 성베드로 대성당 앞 로타리를 위해 마련된 지정석에 앉아 교황이 이끄는 희년 미사를 함께했다. 올해 79세를 맞는 프란치스코 교황은 세계 각국의 경찰, 군인 등을 포함한 10만여 명의 참석자들에게 "세계 전역에서 평화와 안정 그리고 연대의... 전문 보기

21-Apr-2016

<로타리안>지 2016년 5월 호에서 발췌 

지난 해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유럽 연합으로 몰려든 난민들의 수는 100만이 넘었다. 이들은 대부분 터키에서 목숨을 걸고 에게 해를 건너 그리스로 들어 왔다. 이 곳에서 이들은 다시 북쪽에 있는 독일을 향해 발칸 국가들의 험한 산악지대를 통과하며... 전문 보기

21-Apr-2016

<로타리안>지 2016년 5월 호에서 발췌 

지난 해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유럽 연합으로 몰려든 난민들의 수는 100만이 넘었다. 이들은 대부분 터키에서 목숨을 걸고 에게 해를 건너 그리스로 들어 왔다. 이 곳에서 이들은 다시 북쪽에 있는 독일을 향해 발칸 국가들의 험한 산악지대를 통과하며... 전문 보기

21-Apr-2016

<로타리안>지 2016년 5월 호에서 발췌 

지난 해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유럽 연합으로 몰려든 난민들의 수는 100만이 넘었다. 이들은 대부분 터키에서 목숨을 걸고 에게 해를 건너 그리스로 들어 왔다. 이 곳에서 이들은 다시 북쪽에 있는 독일을 향해 발칸 국가들의 험한 산악지대를 통과하며... 전문 보기

21-Apr-2016

<로타리안>지 2016년 5월 호에서 발췌 

지난 해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유럽 연합으로 몰려든 난민들의 수는 100만이 넘었다. 이들은 대부분 터키에서 목숨을 걸고 에게 해를 건너 그리스로 들어 왔다. 이 곳에서 이들은 다시 북쪽에 있는 독일을 향해 발칸 국가들의 험한 산악지대를 통과하며... 전문 보기

페이지